소달구지와 농부

2020.11.02 김민서
0 40


소달구지와 농부
학교 사회시간에 누렁소가 사람과 짐을 끌고 가는 모습을 본 적이 있습니다.
한우는 옛날부터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동물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.
우리 한우는 누렁소, 소뿔을 생각나게 합니다.
그래서 소달구지를 타고 언덕을 오르는 농부를 그리게 되었습니다.





공감댓글

  1.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